Artwork
  1. Seeluna
  2. Alone Together
  3. Scars
  4. Discovery
  5. Lights Out
  6. Boundaries
  7. Imprint

Exhibitions

Individual Works 

      Soo Heuk ︎
      Jay Hyuk ︎

The term lunacy originates from ancient Latin etymology ‘lunaticus’. Lunaticus ("moonstruck") translates to "mental abnormalities" or "mental madness" that before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modern technology was originally thought to be caused by periodically observing the phases of the moon.

루나씨(lunacy)는 고대 라틴어 어원 ‘lunaticus’에서 온 단어이다. Lunaticus (”moonstruck”) 은 과거 과학기술의 발달 이전, 변화하는 달의 모습을 관찰하던 인간이 주기적으로 일으키는 “정신 이상 현상” 또는 “광기”를 뜻한다.


CV︎BIO︎PROCESS  
BEYOND
PRESS
CONTACT



LUNASEE studio © 2020
24, Maemaegiaraet-gil, Jumunjin-eup, Gangneung-si, Gangwon-do, Republic of Korea



Mark


"Ugly is also beautiful."

Both my paintings and ceramic works are based on Oriental painting techniques; taking inspiration from Samsara (Buddhism), Eastern philosophy, and East Asian mythology, and believing that everything is connected. However, in contrast to the time intensive process associated with this artistic style, I also revel in the act of live painting, in which I can create work in a much shorter period of time. This can be seen as the opposite side of nature, portraying the landscape of modern society, which is passing by quickly.

Today's world and landscape, where breathing and respect for nature are lost, is terrifying to me and seems to be taken way too lightly. The goal of my work is to express the fear and ugliness that this contemporary society seems to possess, as well as showcasing the variety of beauty that exists in humanity.


“추악한 것은 또한 아름답다”

페인팅 작업과 세라믹 오브제 두 가지 모두 동양화(한국화) 기법을 바탕으로 시작하였으며 세상의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다고 믿는 윤회사상(samsāra, transmigration, 輪廻), 동양철학, 동아시아 신화에서 주로 영감을 얻는다. 그러나, 이러한 예술적 스타일과 관련된 시간집약적 과정과는 대조적으로, 훨씬 짧은 시간 안에 작품을 만들 수 있는 라이브 페인팅을 주로 그린다. 이는 빠르게 지나가고 있는 현대 사회의 풍경을 그려내며 자연 개념과는 정반대로 볼 수 있는 지점에서 나에게 많은 흥미를 준다.

호흡과 자연에 대한 존중이 사라진 오늘날의 세상과 풍경은 나에게 공포스럽거나 낮설게 보이기까지 한다. 이러한 공포와 추악함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것, 동시대를 살아가는 인간에게 존재하는 다양한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것이 작업의 목표이다.


© YI CHANG JOO


︎